가룟 유다의 최후 ( 마 27:1-10, 노영상 목사님 )

첨부파일

첨부파일

본문

성경말씀

27:1 새벽에 모든 대제사장과 백성의 장로들이 예수를 죽이려고 함께 의논하고
27:2 결박하여 끌고 가서 총독 빌라도에게 넘겨주니라
27:3 때에 예수를 판 유다가 그의 정죄됨을 보고 스스로 뉘우쳐 그 은 삼십을 대제사장들과 장로들에게 도로 갖다 주며
27:4 가로되 내가 무죄한 피를 팔고 죄를 범하였도다 하니 저희가 가로되 그것이 우리에게 무슨 상관이 있느냐 네가 당하라 하거늘
27:5 유다가 은을 성소에 던져 넣고 물러가서 스스로 목매어 죽은지라
27:6 대제사장들이 그 은을 거두며 가로되 이것은 피 값이라 성전고에 넣어 둠이 옳지 않다 하고
27:7 의논한 후 이것으로 토기장이의 밭을 사서 나그네의 묘지를 삼았으니
27:8 그러므로 오늘날까지 그 밭을 피밭이라 일컫느니라
27:9 이에 선지자 예레미야로 하신 말씀이 이루었나니 일렀으되 저희가 그 정가 된 자 곧 이스라엘 자손 중에서 정가한 자의 가격 곧 은 삼십을 가지고
27:10 토기장이의 밭 값으로 주었으니 이는 주께서 내게 명하신 바와 같으니라 하였더라

설교요약 : 가룟 유다의 최후 (마 27:1-10)

  사람은 누구나 실패와 실수를 많이 합니다.
그런데 어떤 사람은 실수와 실패를 통하여 오히려 더욱 겸손한 사람이 되기도 하지만 그러나 어떤 사람은 자신의 잘못으로 더욱 비참하게 됩니다.
무엇의 차이일까요?

1. 그것은 "자신의 잘못을 얼마나 진정으로 회개를 했는가?"차이입니다.

1) 대제사장과 장로들이 예수님을 죽이기로 결의하고 얼굴에 침 뱉으며 주먹으로 치고 손바닥으로 때리는 상황을 베드로와 가룟 유다는 모두 목격하였습니다.
그래서 실망하여 실패하지만 베드로는 예수님의 정죄됨을 보고 스스로 뉘우치기는 했지만 진정한 회개가 없었습니다.
가룟 유다가 스스로 뉘우쳤다는 말은 진정한 회개가 아니라 자기가 한 일에 대한 감정적인 후회와 잘못을 깨달았을 뿐, 자신의 잘못을 깨닫고 자신의 죄에 대하여 슬퍼하며 돌이켜 하나님의 말씀대로 살기를 원하는 의지적인 회개에 이르지 못했던 것입니다.
이것이 베드로와 차이입니다.
2) 베드로는 비록 실수를 많이 하는 연약한 사람이지만 주님의 말씀을 듣고 믿을 뿐 아니라 주님의 말씀이라면 기꺼이 따르는 사람이었지만 가룟 유다는 단 한번이라도 진정으로 주님의 말씀을 마음에 받아 주님을 영접하지 못했기 때문에 진정한 회개를 할 수 없었던 것입니다.
그래서 주님은 고난 중에도 베드로를 바라보시므로 말씀이 생각나게 하셔서 회개하고 돌이키게 하였지만 가룟 유다는 예수님이 정죄됨을 보고 스스로 뉘우치기는 했지만 진정한 회개를 할 수 없었던 것입니다.
3) 베드로는 연약하고 교만하여 자주 넘어졌지만 곧 돌이키고 평상시에 주님의 말씀이라면 무엇이든지 따랐습니다.
그러나 가룟 유다는 돈을 훔쳐갈 뿐 아니라, 주님의 말씀을 듣고도 믿지 않고 자신의 욕심만을 따라 행하며 예수님을 시험하므로 스스로 올무에 걸리고 마귀에게 이용을 당하고 자살하여 마귀가 있는 곳을 선택했습니다.


2. 가룟 유다는 진정한 회개가 없음으로 죄책을 이기지 못하여 목매어 자살했지만 베드로는 자신의 연약함을 깨달아 겸손하여 쓰임 받았습니다.
 
  가룟 유다는 회개할 기회를 여러 번 놓치므로 대제사장에게도 버림받고 마귀에 종이 되었기에 주님은 그가 태어나지 않았으면 좋을 뻔 했다고 하셨으나, 베드로는 돌이킨 후에 예루살렘 교회의 주역이 되었습니다.

 

 

 

 

 

 


생활 나눔

1. 한주 동안 살면서 감사해야 할 일은 무엇인가요?
2. 한주 동안 살면서 힘들거나 고통스러운 일은 무엇인가요?
3. 같이 기도해서 응답받을 기도제목은 무엇인가요?

말씀 나눔

1. 오늘 말씀에서 나에게 주시는 은혜의 말씀은 무엇인가요?
2. 오늘 말씀에서 깨달은 것은 무엇이며, 고침을 받고 회개할 것은 무엇인가요?
3. 오늘 말씀에서 내가 붙잡고 살아야 할 소망의 말씀은 무엇인가요?

페이지 정보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